똥꼬발랄수지, 밀당냥이 수지

아침에는 아빠한테, 밤에는 엄마한테 들이대는 고단수 밀당냥이

아침 눈뜨자마자 불타는 질투심 유발ㅋ

아빠는 극세사 미소





















어 그렇게 자고있는거야..수지






















의자밑에서 딩굴거리는걸 좋아하는 수지
























찡긋~뀨!























왠일로 의자에 올라와서 

엄마 엉덩이 문질문질 ㅋㅋ
























동그리 tv시청 모드

넘 귀여운데..사진이 흔들렸당..




















구연거~


























폭신한 다리사이가 좋아

























이봐 집사..또사냐옹??






















이런 아빠고양이..ㅜ0ㅜ



















그릉그릉 삼매경

이때부터 아빠한테만 그릉그릉을..ㅠㅠ




















Posted by Yashasi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