수지와솜이♡, 솜이 안방 감금생활 2일째..

짠하다..(둘다)

수지는 수지대로 아직 심기불편하공, 안방앞을 지키고 있는

솜이는..사람이 없으면 구석에 숨어있기 바뿌공..ㅠㅜ

친해지라고 맛있는 간식참치를 문사이에 두고 서로 먹는 소리를 듣게 하기도~~

 







아무거또 몰라요...


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




 

 


수지는 놀랜눈은 아직도 동그라미..눈물이 그렁그렁..ㅠㅜ

달래느라 수지를 엄청 이뻐하는 부부의 피나는 노력이 있었다지?

수지는 대놓고 이뻐하고~솜이는 숨어서 이뻐하고~

 
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 










감금생활도 짠함..

애기라 밥통에 들어가서 밥을 먹어염























 꺄~~ 아랫니가 나고있어요



















아공~ 애기애기해라





















뒤태..숨막히게 귀엽다 










 

 

 


 








너구리 한마리.. 솜이~
















 









뽀루퉁 수지...안방 방문앞을 지키고 있는 상태

수지언니 무서워..나 어떻해 살아야해여..










Posted by Yashasi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