루브르 박물관
매달 첫번째 월요일의 관광객들은 무료입장~!


 

사람들 북적거리는 중앙광장~자연광이 들어와서 밝고 환한 느낌












민박 아주머니 말대로 지하로 들어오니 줄도 별로 안서고 금방 입장했네~^^
이제 한국어 번역기랑 팜플랫들고  지체할 시간 없이 스타드 고고~!!
비너스부터 찾아가볼까~













루브르 들어가는 입구
거대한 스핑크스씨와 정말 오래된듯한 벽화~










 




1층 쉴리관의 비너스는 참 쉽게 찾았다능..


밀로의 비너스라고 불리는 아프로디테 (Aphrodite dite Vénus de Milo)-작자미상

<밀로의 비너스(Venus of Milos)>는 높이 2.04m로 루브르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대리석 조각이다.
 이 작품은 1820년 한 농부에 의해 에게 해의 밀로 섬(Milos island)에서 발견되었다.
당시 프랑스의 외교관이었던 샤를 프랑스와 드 리파르도(Charles François de Riffardeau, marquis de Rivière, 1763-1828)는
이 작품을 루이 18세(Louis XVIII, 1755-1824)에게 바쳤으며,
이후 1821년부터 루브르 박물관에 소장 되었다.
이 작품이 발굴된 이후 루브르 박물관측에서는 빠른 시일 내에 전시하기 위해 서둘러 복원을 실시했다.
당시 철저한 고증이 이루어지지 않은 채 복원작업이 진행되어 1875년 2차 복원작업이 이루어졌다.
 하지만 작품의 완전한 형태에 대한 미술사학자들의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 소실된 부분에 대해서는 완벽하게 복원되지 않은 상태이다










 




























루브르의 조각상들~












 어마어마한 수량의 조각상들과, 화려한 천장 장식

 

 

 















 
유명하다는 "사모트라테의 승리의 여신"

루브르 3대 미술품중 하나라고~3대 미술품은 모나리자,밀로의비너스,승리의날개~!
이제 모나리자 보러가면 되겟군

사모트라케의 니케 (Victoire de Samothrace) -작자미상


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(Musée du Louvre) 드농관의 큰 계단 난간에서서 많은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고
날개를 단 사모트라케의 승리의 여신(Winged Victory of Samothrace)>은 <사모트라케의 니케(Nike of Samothrace)>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.
 1863년 터키 아드리아노플(Adrianople)의 프랑스 부총독 샤를 샹프와조(Charles Champoiseau)가 에게해 북서부의 작은 섬 사모트라케에서 이 거대한 조각의 파편 100여 점을 발굴했다.
이 작은 조각들에는 머리와 팔 부분은 없는 상태였으며 1950년경에 한쪽 손이 발견되었다






 

 

많이 봤던 아그리파 아저씨다~
아그리파 두상!














 

 

 

 아름답다 +ㅂ+


 에로스의 키스로 되살아난 프시케 (Psyché ranimée par le baiser de l'Amour)
 
-안토니오 카사노바

이 작품은 장 드 라퐁텐이 아풀레이우스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1669년에 쓴 희곡
 <프시케와 에로스의 사랑 이야기>에 나오는 한 장면을 주제로 하고 있다.

언니들의 꾀임에 넘어가 약속을 어기고 에로스의 얼굴을 보고 만 프시케는 에로스와 이별하게 되지만,
 진정한 사랑을 깨닫고 비너스에게 찾아가 갖은 학대를 견디며 에로스를 기다린다
. 잘 견디는 프시케를 보며 질투를 느낀 비너스는 어느 날 지하세계에 가서 페르세포네의 아름다움을 한 상자 얻어 오라고 심부름을 보낸다.
 주변의 도움으로 페르세포네의 선물을 받게 된 프시케는 돌아오는 도중에 그 상자를 절대 열지 말라는 신신 당부에도 불구하고
호기심과 아름다워지고 싶은 유혹에 그만 뚜껑을 열고 만다.
상자 안에 든 것은 아름다움이 아니라 지하 세계의 잠이었고 프시케는 곧 죽음과 같은 잠에 빠져들게 되었다.
사랑하는 그녀를 찾아 나선 에로스의 입맞춤으로 잠에서 깨어난 프시케는 에로스와 함께 신들의 세계에서 영원히 행복하게 살게 된다.

안토니오 카노바는 이 중 에로스의 입맞춤으로 잠에서 깨어나는 프시케의 모습을 다루었다.
육감적이면서도 한편으로는 투명한 우아함을 발하고 있는 이 걸작품은 시적인 색조와 신화 속의 형이상학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.
순수함과 윤곽의 얽힘, 공간 내에서 형태들의 성숙함 등이 마치 한 송이 꽃의 개화를 연상하게 하며
이 모두는 사랑이 신성한 황홀감과 만나는 마술 같은 순간을 표현하고 있다. 





 

 

 

Posted by Yashasi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